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주요안내

삼미초등학교

메뉴보기

가정통신문

글읽기

제목
[일반] 사이버폭력 예방 교육
이름
조은미
작성일
2020-07-09


2020학년도

사랑을 나누며 감사를 실천하는 모두가 행복한 삼미교육가족

 

사이버 폭력 예방 교육

담당자

진로인성부

031-378-1709

 

코로나-19로 등교개학이 연기되고 온라인 교육이 실시되면서 SNS를 비롯하여 학생들간의 온라인상 상호작용이 활발해졌습니다. 서로 얼굴을 보지 않고 의견을 나누는 익명성의 특성으로 인해 SNS상에서 욕설, 비방, 따돌림 등의 사이버 폭력이 크게 늘어나고 있고 본인의 의도와 다르게 사이버 폭력의 가해자나 피해자가 될 수도 있습니다. 최근 N번방 사건이 사회 이슈화되면서 디지털 성폭력이 학교 폭력으로 신고되는 경우도 늘고 있습니다.

사이버 폭력도 피해자가 학생이면 학교폭력에 해당합니다.

사이버 따돌림이란?

인터넷, 휴대전화 등 정보통신기기를 이용하여 학생들이 특정 학생들을 대상으로 지속적, 반복적으로 심리적 공격을 가하거나, 특정 학생과 관련된 개인정보 또는 허위 사실을 유포하여 상대방이 고통을 느끼도록 하는 일체의 행위를 말한다.(학교폭력예방법 제 2)

 

사이버 폭력이란?

속칭 사이버 모욕, 사이버 명예훼손, 사이버 성폭력, 사이버 스토킹, 사이버 음란물 유통, 대화명 테러, 인증놀이, 게임부주 강요 등 정보통신기기를 이용하여 괴롭히는 행위

특정인에 대해 모욕적 언사나 욕설 등을 인터넷 게시판, 채팅, 카페 등에 올리는 행위(특정인에 대한 저격글 포함)

특정인에 대한 허위 글이나 개인의 사생활에 관한 사실을 인터넷, SNS 등을 통해 불특정 다수에 공개하는 행위

성적 수치심을 주거나, 위협하는 내용, 조롱하는 글, 그림, 동영상 등을 정보통신망을 통해 유포하는 행위

공포심이나 불안감을 유발하는 문자, 음향, 영상 등을 휴대폰 등 정보통신망을 통해 반복적으로 보내는 행위

사이버 폭력 (디지털 성범죄 포함) 예방을 위한 학생 생활 수칙

 

이렇게 행동해요!

온라인상에서 글을 작성하거나 사진/영상을 올릴 때 책임감을 갖습니다.

- 사이버 상에서는 정보가 빠르고 다양한 경로로 전파되어 삭제 및 회수가 어렵습니다.

내가 아닌 상대방의 입장에서 먼저 생각합니다.

- 자신이 작성하는 내용과 관련된 사람들은 인권을 가진 사람입니다.

긍정적 표현과 언어 예절을 지킵니다.

피해를 당했을 때, 혼자 고민하지 말고 신고를 하거나 전문 기관의 상담을 받습니다.

 

이런 행동은 하지 말아요!

담임 교사와의 상의 없이 친한 친구만을 대상으로 학급 단체 카톡방 이름을 붙여 개설하거나 운영하지 않습니다.

개인간의 SNS, 단체 대화방에서 욕설, 비난, 인신 공격, 타인에 대한 성적인 표현을 하지 않습니다.

확인되지 않는 사실, 가짜 정보, 개인 정보 등을 온라인상에서 유출하지 않습니다.

특정 종교, 국가/지역 출신에 대해 무분별한 혐오 표현을 하지 않습니다.

타인의 개인 정보 사진, 성적 자극 및 수치심을 유발하는 사진/영상을 불법 촬영하거나 SNS, 게시판 등에 유포하지 않습니다.

- 불법 유포된 사진 및 영상을 단순히 보는 행위도 성범죄가 될 수 있습니다.

연예 기획사, 고액 아르바이트 등을 빙자하여 개인 정보나 개인의 사진을 요구받을 경우 보호자와 상의하여 결정합니다.

 

 

202079

삼 미 초 등 학 교 장

   

삼미초등학교가 창작한 [일반] 사이버폭력 예방 교육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나도한마디

나도한마디

다음글
학교 폭력 예방을 위한 학생생활수칙 안내
/ 조은미
2020학년도 사랑을 나누며 감사를 실천하는 모두가 행복한 삼미교육가족 학교 폭력 예방을 위한 학생생활 수칙 안내 담당자 진로인성부☎ 031-378-1709 ■ 코로나-19 위생(마스크 등), 방역, 등교 중지 등과 관련된 학생 생활 수칙 등교수업 후, 마스크 착용을 비롯한 위생 문제, 방역, 자가격리 및 등교 중지..
이전글
혐오표현 방지 및 대응에 대한 안내
/ 김주웅